“이래서 야구!” 토론토 팬이 양키스 어린이 팬에게 건넨 홈런공이 감동

에런 저지에게 자신의 응원 유니폼을 보여주는 어린이 팬[뉴욕 양키스 트위터 캡처]
-Advertisement-

토론토 성인 팬이 에런 저지의 어린이 팬에게 홈런공 선물

저지와 양키스 구단은 두 가족을 더그아웃으로 초청

캐나다 토론토에 사는 9살 뉴욕 양키스 팬인 데릭 로드리게스는 이틀 동안 꿈 같은 시간을 보냈다.

3일에는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에런 저지(양키스)의 홈런공을 얻었고, 4일에는 더그아웃에서 저지와 직접 만났다.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성인 팬 마이크 랜질로타의 배려가 로드리게스에게 기적을 선물했다.

MLB닷컴은 5일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어린이 팬 로드리게스가 이틀 동안 누린 행운의 사연을 소개했다.

베네수엘라에서 태어나 토론토에서 5년째 사는 로드리게스는 저지의 등번호 99가 박힌 유니폼을 입고 4일 토론토와 양키스 경기가 열린 로저스센터를 찾았다.

양키스가 0-1로 뒤진 6회초, 저지는 왼쪽 관중석으로 날아가는 동점 솔로포를 쳤다.

저지의 홈런공을 잡은 랜질로타는 옆에 있는 로드리게스에게 공을 내밀었다. 로드리게스는 깜짝 놀라 눈을 크게 뜨며 랜질로타를 격하게 포옹했다.

주위에 있는 모든 관중이 웃으며 손뼉을 쳤다. 이 순간만큼은 토론토 팬, 양키스 팬을 구분하는 건 무의미했다.

이 장면은 중계방송에도 잡혔고, MLB닷컴에 소개됐다.

경기 뒤 저지는 클럽하우스에서 이 영상을 봤고, 구단에 “두 팬을 모두 만나고 싶다”고 요청했다.

포옹하는 토론토 성인 팬과 양키스 어린이 팬
포옹하는 토론토 성인 팬과 양키스 어린이 팬[뉴욕 양키스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양키스는 로드리게스 가족과 랜질로타의 가족을 5일 경기에 초대했다. 두 가족은 양키스 더그아웃을 방문하는 행운까지 얻었다.

로드리게스는 “저지의 홈런공을 준 랜질로타는 내 인생 최고의 친구”라며 “랜질로타가 공을 줬을 때 나는 ‘감사합니다’라고 말한 뒤, 그를 껴안았다. 내가 기억하는 건 그게 전부다. 오늘 학교에서 친구들과 선생님이 ‘축하 인사’를 하며 사연을 물었다”고 전했다.

4일 저지의 홈런공을 받은 뒤 눈물을 보였던 로드리게스는, 5일 저지를 직접 만나고는 또 눈물을 보였다.

에런 저지와 만난 어린이 팬 로드리게스
에런 저지와 만난 어린이 팬 로드리게스[뉴욕 양키스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더그아웃에서 저지는 로드리게스에게 “가장 좋아하는 선수가 누군가”라고 물었고, 로드리게스는 ‘저지, 99’가 적힌 자신의 등을 보여줬다.

랜질로타는 흐뭇한 표정으로 이 장면을 지켜봤다.

저지는 “내 번호가 박힌 유니폼을 입고 응원하는 어린이 팬을 보면 언제나 짜릿한 감동을 느낀다. 나도 예전에 누군가를 응원하는 어린 팬이었다”며 “데릭, 랜질로타와 만난 건 내게도 정말 특별하다. 토론토 팬과 양키스의 어린이 팬이 만든 정말 특별한 순간을 전 세계가 보고 있다”고 감격해했다.

MLB닷컴은 “야구가 이 세상에 줄 수 있는 최고의 선물”이라고 묘사했다.

선행을 베푼 랜질로타도 특별한 선물을 받았다.

이 사연에 감명받은 토론토 외야수 조지 스프링어는 랜질로타에게 유니폼을 선물했다.

영상을 본 야구 선수, 팬들 모두도 감동을 선물 받았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