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생 둘이 항공기에서 쓰러진 승객 살려

-Advertisement-

항공기에서 쓰러진 승객 살린 의대생들통로의 젊은 예비 의사 2명이 쓰러진 승객을 응급 치료하고 있다. [LSU 보건과학 센터 페이스북. 재판매 및 DB 금지.]

의대생들이 지상의 의사와 연락하며 처치

환자는 응급치료 후 상태 크게 호전

국제선 항공기 안에서 갑자기 쓰러진 승객이 함께 탑승해 있던 의대생 두 명의 도움으로 무사히 위기를 넘겨 주위를 훈훈하게 한다.

루이지애나 주립대학교(LSU) 보건과학 센터는 27일 페이스북을 통해 “미국에서 그리스로 가는 항공기에서 의료적 응급 상황이 발생했지만 마침 같이 타고 있던 LSU 의대생 두 명이 직접 나섰다”고 밝혔다.

당시 여성 승객이 쓰러지자 승무원이 의료적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을 찾았지만 아무도 나서지 않자 이들 젊은 예비 의사가 응급조치한 것이다.

LSU 의과대학 로고가 박힌 티셔츠를 입은 헤더 뒤플레시스와 로렌 배그너리스 등 여성 두 명은 자신들이 의대생임을 밝힌 뒤 쓰러진 승객의 상태를 살폈다.

이 승객은 더위와 저혈당 때문에 발생한 어지럼증으로 쓰러진 것으로 추정됐다.

뒤플레시스와 배그너리스는 항공기 안에서 쓰러진 승객에게 도움을 주면서 지상의 의사와 연락하며 승객의 생명과 관련된 중요한 정보도 제공했다.

이들은 혈압과 맥박, 혈당을 확인함과 동시에 승객을 진정시키고 소량의 주스와 음식을 섭취하도록 조처했으며, 열을 식힐 수 있도록 끝까지 도왔다.

이 승객은 둘의 도움으로 상태가 크게 호전됐다.

LSU 보건과학 센터는 “꼭 필요한 순간에 이들이 있었다”면서 “의과대학 과정에 있는 재능있는 두 의사가 우리를 자랑스럽게 만들었다”고 추켜세웠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