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침공] 푸틴 지지하더니.. 러시아 지휘자 게라기예프 美 공연장서 퇴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지지자인 발레리 게르기예프[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Advertisement-

‘크림반도 합병 지지’ 발레리 게르기예프, 카네기홀 무대 하차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세계적인 명성의 러시아 지휘자 발레리 게르기예프(68)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로 미국 음악 공연장 카네기홀에서 퇴출당했다.

카네기홀은 24일(현지시간) 빈 필하모닉의 순회 콘서트에서 게르기예프를 배제했다고 밝혔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그는 25일부터 사흘 동안 진행되는 빈 필하모닉 공연에 지휘자로 초빙됐다.

하지만 카네기홀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때문에 그가 무대에서 하차했다고 설명했다.

‘세계에서 가장 바쁜 지휘자’라는 별칭이 붙은 게르기예프는 러시아가 낳은 음악가로, 상트페테르부르크 마린스키 극장의 음악 감독과 뮌헨 필하모닉 수석 지휘자를 맡고 있다.

AFP는 그가 세계에서 극찬받는 저명한 지휘자이지만, 정치적으로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충성파라고 전했다.

푸틴의 열렬한 지지자이자 친구로서, 2013년 푸틴이 부활시킨 러시아 노동 영웅상을 받았고 2014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강제 합병을 지지했다.

이런 전력 때문에 미국 소셜미디어에는 그가 카네기홀 무대에 오른다면 우크라이나 침공 항의 시위를 벌이자는 글들이 올라왔다.

게르기예프와 함께 크림반도 합병을 옹호했던 러시아 피아니스트 데니스 마츠예프도 이번 카네기홀 공연에서 배제됐다.

앞서 이탈리아 밀라노의 유서 깊은 오페라 극장 라스칼라는 게르기예프를 상대로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의 평화적 해결을 지지하는 성명을 발표해달라고 요구했다.

라스칼라는 그가 침묵한다면 협업 관계를 중단하겠다고 했다.

게르기예프는 이 공연장에서 차이콥스키 오페라 ‘스페이드의 여왕’ 지휘자로 이름을 올렸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