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이런 악당같은 주인공에 열광하지?-빈센조. 모범택시

-Advertisement-

“사회 시스템 부조리함 반영…글쎄…

드라마 빈센조 송중기[tvN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다크 히어로의 시대다. tvN 주말드라마 ‘빈센조’의 타이틀롤인 까사노 빈센조(송중기 분)와 SBS TV 금토극 ‘모범택시’의 주인공 김도기(이제훈)가 ‘한국형 다크 히어로’로서 주말 안방극장을 한창 달구고 있다.

지난해 ‘보건교사 안은영’, ‘경이로운 소문’ 등 ‘평범한 히어로’들이 드라마 시작에서 주목받았던 것과는 달라진 트렌드다.

빈센조는 이탈리아 마피아 ‘까사노 패밀리’의 콘실리에리로 냉혈한 전략가이며 완벽한 포커페이스의 소유자다. 당한 것은 수단을 가리지 않고 몇 배로 갚아주는 그는 최고의 변호사이면서 무법자인 아이러니한 성질을 드러낸다.

‘악은 악으로 처단한다’는 메시지 하에 코미디부터 범죄, 누아르, 스릴러, 액션까지 장르를 자유자재로 오가는 작품과 캐릭터의 성격만 봐도 그렇다.

모범택시 이제훈
모범택시 이제훈[SB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최근 운행과 동시에 시청률 두 자릿수를 가뿐하게 달성한 ‘모범택시’ 속 김도기도 다크 히어로의 전형이다. 전 특수부대 장교 출신으로 현재 무지개 운수에서 택시를 모는 그는 타고난 직관력, 냉철한 판단력, 담대함, 남다른 피지컬로 ‘복수 대행’을 완벽하게 해낸다.

영화 ‘콜래트럴’ 속 평범한 택시 기사 맥스(제이미 폭스)가 살인청부업자 빈센트(톰 크루즈)와 만나 점점 강인해지는 것과 비교하면 택시 기사는 위장일 뿐 원래 ‘완성형’인 셈이다.

김도기는 초반부터 ‘젓갈 공장 노예 사건’에 얽힌 복수 대행에 성공하며 시청자들에게 짜릿함을 안겼다. 김도기는 젓갈 구매자로 위장해 젓갈 공장 대표와 그의 오른팔에 접근, 이들이 장애우들의 이름으로 보험에 가입해 보험료를 편취했다는 사실을 알아내고 최종 복수에 성공했다. “너 같은 XX들은 얼마나 숙성시켜야 발효가 될까”라고 일침을 가하는 그의 모습에 시청자들은 환호했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