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의 부활은 승리의 시작” 부활주일 맞아 축하 행사 풍성

17일 부활주일을 맞아 열린 애틀랜타교회협 주최 부활절 연합 새벽 예배에서 제일장로교회 서삼정 목사가 밀씀을 전하고 있다.
-Advertisement-

17일 부활 주일 맞아 교회협 제일장로교회서 합동 새벽예배 드려

각 교회, 성당도 세례식. 칸타타 등 다채로운 행사로 부활 축하

17일 기독교 최대 행사인 부활주일을 맞아 애틀랜타한인교회협의회(회장 김상민 목사)가 주최하는 부활주일 새벽 연합예배가 제일장로교회에서 열렸다. (본지관련기사 링크)

이문규 목사(교회협 부회장)의 사회로 시작된 이날 예배는 김상민 목사의 인사 및 개회사에 이어 기독교군선교회 회장 백진영 목사의 대표기도, 김순영 장로의 성경 봉독, 연합성가대의 찬양과 애틀랜타 제일장로교회 서삼정 목사가 말씀을 전했다.

서삼정 목사는 ‘에수님 부활은 승리의 시작이다’라는 제목의 설교에서 “예수가 십자가에 죽으셔서 우리 죄값을 다 치렀기 때문에 죄와 사망을 이기는 영원한 생명이 우리 안에 있으므로 우리는 이미 승리한 자들이며, 부활신앙을 굳건하게 붙잡고 항상 주의 일에 힘쓰는 자들이 되자”고 말했다.

또 애틀랜타 목사회 신동욱 회장이 교회의 회복과 애틀랜타 한인 가정과 기업의 회복을 위해 기도하고, 송지성 장로가 헌금기도를 했다. 김종민 서기 목사는 광고를, 원로목사회 회장 윤도기 목사는 축도해 예배를 마쳤다.

교회협의회 회장 김상민 목사는 인사말을 통해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승리의 시작임을 온 세상에 선포하며 예수 부활의 기쁜 소식을 감사하며 하나님께 영광 돌린다”면서 “예수의 부활은 승리의 시작이며 또한 왕되신 주님께서 통치하시는 하나님 나라의 삶의 시작”이라고 말했다.

한편,이날 애틀랜타 한인 기독교와 구교는 부활절을 맞아 각 교회별로 기념 예배, 세례식, 칸타타 연주 등 다양한 행사를 가졌다.

연합장로교회(담임목사 손정훈)는 15일 성금요일 예배 시 성찬식을 가진데 이어 17일 부활주일에는 성인 및 유아세례, 입교식 등을 거행했다.

또 애틀랜타 한인교회(임시담임 조영진 감독)는 부활절을 맞아 전교인 오찬과 어린이 에그헌팅 행사를 개최했으며, 소명교회(담임목사 김세환)는 15일 성가대의 부활절 칸타타 예배를 KTN 방송국에서 열고, 17일 2부 예배에서 세례식 및 전교인 오찬 시간을 가졌다.

둘루스에 위치한 성 김대건 성당(주임 염영섭 로렌조 신부) 에서는 부활대축일을 낮아 14일 주님 만찬 성 목요일, 십자가의 길, 유아세례식 등을 가졌으며 17일에는 부활 대축일 미사를 드리며 부활의 기쁨을 누렸다.

<유진 리 대표기자>

애틀랜타 교회협회장김상민 목사가 대회사를 전하고 있다.
예배를 마치고. 서삼정목사(왼쪽), 김상민 교회협 회장 목사
둘루스 성김대건 성당에서 열린 부활대축일 유아세례식. 사진=둘루스 성김대건 성당 홈페이지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