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10대 소녀의 영상이 없었다면, 그 경찰은 여전히?

-Advertisement-

사진:연합뉴스 캡쳐

흑인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관의 무릎에 목을 짓눌려 숨져가는 모습을 스마트폰에 담아 이 사건을 전 세계에 알린 10대 소녀가 경찰관에 대한 유죄 평결 뒤 “정의가 이뤄졌다”는 글을 소셜미디어에 올렸습니다.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21일 다넬라 프레이저(18)가 전날 경찰관에 대한 유죄 평결 뒤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지 플로이드, 우리가 해냈어요. 정의가 이뤄졌다”는 글을 올렸다고 전했는데요.

프레이저는 이 글에서 “그저 많이 울었다. 마지막 순간에 내 심장은 아주 빨리 뛰었다. 나는 매우 걱정됐다…하지만 3개 혐의 모두 유죄란 걸 알았다!!! 신이여 감사합니다”라고 심정을 밝혔습니다.

WP는 많은 이가 프레이저가 찍은 동영상이 유죄 평결을 끌어내는 촉매가 됐다고 지적한다고 전했는데요.

CNN도 “다넬라 프레이저의 빠른 판단이 아니었더라면 데릭 쇼빈은 여전히 미니애폴리스 경찰관일지도 모른다”고 지적했습니다.

프레이저의 동영상은 전 세계적으로 수백만 번 조회가 됐는데요.

영상 속에서 플로이드는 등 뒤로 수갑이 채워진 상태에서 경찰관의 무릎에 목을 눌려 얼굴이 땅바닥에 짓이겨진 채 “숨 쉴 수 없다”고 호소하다가 끝내 의식을 잃었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