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긴 안돼” 가주, ‘성소수자 차별 17개주’ 공무출장 금지

-Advertisement-

캘리포니아의 성 소수자 행사[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차별법 유지 플로리다·아칸소, 몬태나. N. 다코타, W버지나아 등 추가, 전체 17개 주로 늘어

본타 장관 “여성으로 성전환 한 운동선수 여성 경기 종목에 참여할 수 없어” 차별 주장

CA 의회, 2016년 레즈비언, 게이, 트랜스젠더 등 차별법이 있는 주에 비필수 출장 금지

텍사스, 알라배마, 아이다호, 아이오와, 오클라호마, SC, S.다코타, 켄터키, NC, 캔자스, 미시시피, 테네시 등 출장 금지

캘리포니아는 28일 미국 내 5개 주가 성 소수자 차별법을 유지하고 있다며 공무 출장 금지 지역에 추가했다.

여기에는 플로리다와 아칸소, 몬태나, 노스다코타, 웨스트 버지니아 등이 포함됐다고 AP 통신이 보도했다.

롭 본타 캘리포니아 법무부 장관은 “미국은 현재 전례 없는 편견과 차별이 횡행하고 있다”라며 “캘리포니아주만은 이러한 세태에 힘을 보태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본타 장관은 “일부 주는 총기 사건이나 코로나19 사태를 해결해 경제를 회복하기보다는 성 소수자 청년을 악마화하는 데 초점을 두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롭 본타 캘리포니아 법무장관
롭 본타 캘리포니아 법무장관[AP=연합뉴스 자료사진]

새로 포함된 주는 여성으로 성전환 한 운동선수가 여성 경기 종목에 참여할 수 없도록 했으며, 건강보험 혜택도 받지 못하도록 함에 따라 성 소수자를 차별했다는 게 본타 장관의 설명이다.

노스다코타의 경우 공적 지원을 받는 학생 기구가 성전환 학생을 받을 경우 지원금을 중단하고 있다.

앞서 캘리포니아 의회는 지난 2016년 레즈비언, 게이, 트랜스젠더 등 성 소수자에 대한 차별법이 있는 주에 대해서는 비필수 출장을 금지했다.

이에 따라 캘리포니아는 현재 텍사스, 알라배마, 아이다호, 아이오와, 오클라호마, 사우스캐롤라이나, 사우스다코타, 켄터키, 노스캐롤라이나, 캔자스, 미시시피, 테네시 등 12개 주에 대해 예외적인 상황을 제외하고는 출장을 금지한다.

예컨대 캘리포니아의 법 집행이나 해당 주가 출장 금지 지역으로 설정되기 전 체결된 계약의 이행 등을 위해서는 방문할 수 있으나 회의와 다른 주에서 훈련 등을 위한 방문은 금지될 수 있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