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전기차 배터리 중국에 기웃” SK, LG 배터리 있는데..

-Advertisement-

애플카 협상 차질…애플, 車 파트너 찾을 수 있을까 (CG)[연합뉴스TV 제공]

글로벌 1·4위 업체…초기 단계 있어 합의 도달 여부는 불분명

애플,미국내 제조설비 구축 조건 걸어

애플이 중국 CATL 및 비야디(比亞迪·BYD)와 전기차 배터리 공급에 관한 초기 단계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4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8 일 보도했다.

로이터는 이번 논의가 변경 가능하며, CATL 또는 BYD와 합의에 도달할지 역시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아울러 2명의 취재원을 인용해 애플이 잠재적 배터리 공급의 조건으로 미국 내 제조설비 구축을 내걸었다고 밝혔다. 이 소식을 접한 업계는 애플이 이미 미국내 배터리 생상공장을 가동 중이거나 신축 중인 SK이노베이션이나 LG 등의 배터리 업체를 배제하고 중국 업체와 어려운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불만을 토햇다.

한편 애플로부터 제안을 받은 중국 CATL 및 비야디(比亞迪·BYD)사는 미중 갈등, 비용 상승 등의 이유로 미국 내 공장 구축을 꺼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는 애플이 이들 외 다른 배터리 업체와도 협상을 진행 중인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애플의 독자적 배터리 기술이나 디자인이 협상 조건에 포함된 것인지도 불명확하다.

미국 테슬라 등 주요 자동차업체를 고객으로 둔 CATL은 세계 최대 배터리 제조업체다.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세계 배터리 시장에서 중국의 CATL이 24%의 점유율로 4년째 1위를 지켰다.

이어 한국의 LG에너지솔루션(23.5%)과 일본 파나소닉(18.5%), 중국 BYD(6.7%), 한국 삼성SDI(5.8%)와 SK이노베이션(5.4%) 등의 순이었다.

중국 CATL의 R&D 센터 [로이터=연합뉴스]
중국 CATL의 R&D 센터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 통신은 지난해 12월 애플이 2024년 자율주행 전기차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애플은 리튬 인산철 배터리를 선호하고 있는데, 이는 철이 니켈이나 코발트보다 값이 싸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지구 온난화 대응 등을 이유로 각국의 배출가스 규제가 강화되면서 주요 자동차업체는 전기차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고 있다.

이에 따라 배터리 업체들 역시 전 세계적 수요 증가해 대응하기 위해 생산을 대폭 늘리고 있다.

로이터 통신은 지난주 CATL이 세계 1위 자리를 유지하기 위해 상하이 테슬라 공장 인근에 새 자동차 배터리 공장을 지을 계획이라고 전했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