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 호크스 석패, 밀워키에 챔피언 결정전 내 줘

-Advertisement-

동부 콘퍼런스 우승을 확정한 뒤 기뻐하는 밀워키 선수들.[AP=연합뉴스]

NBA 밀워키, 1974년 이후 47년 만에 챔피언결정전 진출

피닉스와 7일부터 2020-2021시즌 왕좌 놓고 격돌

애틀랜타 2승 4패로 챔피언 결정전 좌절

밀워키 벅스가 1974년 이후 무려 47년 만에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했다.

밀워키는 4일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스테이트팜 아레나에서 열린 2020-2021 NBA 플레이오프 동부 콘퍼런스 결승(7전 4승제) 6차전에서 애틀랜타 호크스를 118-107로 물리쳤다.

4승 2패로 동부 콘퍼런스 정상에 오른 밀워키는 1974년 이후 47년 만에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했다.

이로써 2020-2021시즌 챔피언결정전(7전 4승제)은 밀워키와 피닉스 선스의 대결로 7일부터 펼쳐진다.

피닉스 역시 1993년 이후 28년 만에 챔피언결정전에 올라온 팀이지만 47년 만인 밀워키에 비해서는 오히려 얼마 되지 않은 셈이다.

챔피언결정전 우승 경력은 밀워키가 1971년에 한 차례 했고, 피닉스는 1976년과 1993년 두 차례 준우승이 최고 성적이다.

어느 쪽이 올해 NBA 왕좌에 오르더라도 ‘우승 한풀이’로 부를 만하다.

밀워키는 4차전 경기 도중 야니스 아데토쿤보가 왼쪽 무릎을 다쳐 5, 6차전에 연달아 결장했지만 두 경기를 내리 따내 4승 2패로 애틀랜타를 따돌렸다.

나란히 도쿄올림픽 미국 국가대표로 뽑힌 크리스 미들턴(32점·7어시스트)과 즈루 홀리데이(27점·9어시스트·9리바운드)가 공격을 주도했다.

애틀랜타에서는 역시 부상 때문에 4, 5차전에 결장한 주전 가드 트레이 영이 이날 복귀했으나 승부를 마지막 7차전으로 끌고 가는 데 실패했다.

영은 3점슛 6개를 모두 놓치는 등 14점, 9어시스트로 부진했다.

◇ 4일 NBA 전적

▲ 동부 콘퍼런스 결승

밀워키(4승 2패) 118-107 애틀랜타(2승 4패)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