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참사, ‘팬케이크 붕괴’로 구조 어려워

-Advertisement-

전쟁터 방불케 하는 미 아파트 붕괴사고 현장(서프사이드 AP=연합뉴스)

건물 무게 지탱하는 하부 손상돼 층층이 내려앉는 형태

잔해에 공간 잘 안 생겨 사상자 많아

현재 붕괴사고 사망자는 4명, 실종자는 159명

플로리다주 아파트 붕괴 참사가 벌어진 원인은 아직 공식적으로 규명되지 않았다.

하지만 현지 당국은 이 아파트에서 이른바 ‘팬케이크 붕괴’가 일어난 것으로 본다고 CNN 방송이 25일 보도했다.

팬케이크 붕괴란 다층 건물이 마치 팬케이크를 여러 장 겹쳐놓은 모습으로 무너지는 현상이다.

각 층이 대략적인 모양을 유지한 채 켜켜이 쌓인 모습이 얇은 빵을 여러 겹 겹쳐 올린 형태와 비슷하다는 데서 유래한 이름이다.

이번에 붕괴한 12층짜리 아파트 ‘챔플레인 타워 사우스’도 사고 직후 찰스 버켓 서프사이드 시장은 “아파트가 팬케이크처럼 눌렸다”고 말했다.

전직 소방당국 특수구조대원인 그렉 파브르는 “팬케이크 붕괴가 일어나면 모든 층이 땅과 거의 수평을 이룬 채 그대로 떨어진다”면서 “붕괴가 진행될수록 땅에 전달되는 무게가 제곱이 된다”고 설명했다.

네카티 카트바스 폴로리다중앙대 도시환경건설공학대 교수는 주로 건물 하단에서 무게를 지탱하는 부분이 파손돼 위층이 무너지는 식이라고 설명했다.

펜케이크 붕괴는 통상 대규모 지진에 의해 발생하는데 지진 발생 빈도가 비교적 낮은 플로리다에서는 흔치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팬케이크 붕괴의 대표적인 사례는 2001년 9·11테러로 뉴욕의 세계무역센터 건물이 무너진 일이다.

당시 비행기가 건물 벽에 충돌하면서 건물 무게를 지탱하는 세로 방향 뼈대가 파손됐고, 결국 상층부가 그대로 주저앉았다.

팬케이크 붕괴는 다른 형태 붕괴보다 사상자가 특히 큰 편이다. 여러 층이 눌려 쌓이는 탓에 잔해 속에 사람이 있을 만한 공간이 잘 생기지 않기 때문이다.

또 아직 무너지지 않은 건물 부분도 상태가 극도로 불안정해서 구조 작업도 어렵다고 CNN은 설명했다. 구조대가 섣불리 움직였다간 추가 붕괴가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이번 참사에선 팬케이크 붕괴 외 다른 중류의 붕괴 흔적도 발견돼 잔해 속 곳곳에 공간이 만들어졌을 가능성이 없진 않다.

도시 구조 전문가인 스콧 골드스타인은 건물 중심부가 부서지며 ‘V’자 모양으로 무너지는 ‘V자형 붕괴’, 한쪽 벽은 부서졌고 다른 쪽 벽은 온전한 ‘캔틸레버 붕괴’ 등 총 4가지 종류 붕괴의 증거를 사고 현장에서 발견했다고 전했다.

팬케이크 붕괴를 제외한 나머지가 발생한 곳에는 그나마 생존자가 있을 만한 공간이 생겼을 수 있다고 그는 설명했다.

136가구 중 55가구 붕괴한 미 플로리다 12층 아파트
136가구 중 55가구 붕괴한 미 플로리다 12층 아파트(서프사이드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플로리다주(州)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 서프사이드에서 지난 24일(현지시간) 붕괴사고가 발생한 12층짜리 아파트를 공중에서 바라본 사진. 이 붕괴사고로 주민 1명이 숨지고 10명 이상이 부상했으며, 99명은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 sungok@yna.co.kr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