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도전” 장애인 줄넘기 교실 시작

줄넘기교실 첫 수업을 마치고 단체.사진제공: 장애인체육회
-Advertisement-

동남부 장애인체육회 천경태 회장, “스포츠 활동 박차”

김순영 이사장 “송년잔치에서 장학금 모금 펼칠 것”

줄넘기 교실 매주 토요일 오후 3:30, 아틀란타 한인교회에서

동남부장애인체육회 (회장 천경태)가 장애인 줄넘기 교실을 매주 토요일 오후 3:30부터 한 시간 동안 아틀란타 한인교회에서 운영한다.

지난 8일(토)부터 시작한 장애인 줄넘기 교실은 지난 40여년간 태권도 관장으로 사역을 펼친 그랜드 마스터 이주남 선교사 부부가 은퇴후 자원봉사로 15명의 지적 발달 장애인들을 지도하고 있다.

천경태 회장은 “이주남 선교사님은 과거 한국에서 공인 줄넘기 자격을 수료하시고 충분한 경험이 있으셔서 이번 줄넘기교실에 강사로 섬기게 되었으며 아틀란타 한인교회에서 기꺼이 장소를 제공해 주셔서 마음껏 운동할 수 있는 환경을 갖게 되었다”고 밝혔다.

또 “지난 토요일은 첫 시간으로 그동안 한국에 주문하여 가져온 줄넘기를 나누어주고 장애인과 학부모들을 대상으로 줄넘기 방법이나 효과등에 대하여 오리엔테이션을 나누며 유익한 첫 시간을 가졌다”고 말했다.

천 회장은 “이번 줄넘기교실은 ‘희망을 향한 아름다운 도전’ 이라는 슬로건을 내어걸고 꾸준히 이어갈 예정”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동남부장애인체육회는 특히 지적발달 장애인들에게 부모와 자녀가 유니파이드 형태로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종목을 시도하고 있는데, 이미 올해 실시된 거북이마라톤, 미주장애인체전, 카약, 싸이클, 한궁, 스크린 사격 등 여러종목에서 그 가능성을 발견하고 적극적인 홍보나 전략을 구사하며 장애인들에게 희망을 선사하는 멋진 장애인 스포츠 프로젝트를 구상하고 있다.

아울러 내년 쯤 다른 종목과 함께 전국 장애인 줄넘기 대회도 계획하고 있다.

천경태 회장은 이번 주말 미국 대표로 한국의 장애인체전과 스폐셜올림픽 코리아의 제주도 대회 참석차 한국을 방문하며, 수영과 태권도에 출전하는 안수민, 천죠셉 선수의 뒷바라지도 있으나 지적발달 장애인들이 할 수 있는 여러 종목을 살피고 다양한 경기를 참관하고 돌아올 예정이다.

한편, 이번 행사에 임원으로 함께 동행하는 김순영 장애인체육회 이사장은 “기도의 동역자로 또 적극적인 지원과 협력으로 더욱 발전된 장애인체육회의 모습으로 모든 장애인들이 든든히 세워져 갈것 이라는 부푼 기대를 안고 준비를 하고 있다”고 소감을 말했다.

김 이사장은 “금년 마지막 행사로 12월에 예정된 장애인 송년행사에는 모든 장애인 가족들을 초청하고 장애인과 가족들을 위로하는 행사를 구상하고 있는데 특별히 지적발달 장애인들을 위한 스포츠 장학기금이 모아질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또 “통상 장학금의 언어적 의미는 학업 동기부여의 일환으로 우수한 학생을 선별하여 장학기금을 주는 것을 말합니다만 단지 실력이라는 잣대를 기준으로 삼는다면 지적발달 장애인들에게는 씻을 수 없는 사회적인 상처가 될 수 있다”면서 “상당히 조심스럽다”고 덧붙였다.

장애인 관련 기관들은 풀턴 카운티 통계에 의하며 K – 12학년의 일반적인 공립학교에 스폐셜니드 클라스에 등록된 학생이 전체 인원의 10% 정도이며, 일반 사회를 기준으로 22세 이상 성인장애인과 지체장애인이나 우리 부모세대의 노인성 장애를 가진 모든 장애인들을 아우른다면 적지않은 숫자가 될 것 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천경태 회장은 “이처럼 여러 기관단체나 교회등에서 계획하는 다양한 장학금 지급 시스템중 가능하다면 장애인들을 배려하는 따듯한 마음으로 불특정 다수의 장애인들이 질적인 삶을 유지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 주면, 최소한 10%의 장학금으로 장애인에게도 기회를 줄 수 있다면 멋진 일이 될 것 “이라고 협조를 당부했다.

동남부장애인체육회는 스포츠 미니스트리를 지향하는 지적발달 장애인들을 위한 스포츠 단체로 여러 기관 및 교회와 장애인 단체들을 연계하여 스포츠 활동을 독려하고 있다.

애틀랜타 일원에는 지적발달 장애인들을 위한 예배를 드리는 6개 교회가 있으며 (제일장로교회, 한인교회, 슈가로프 교회, 프라미스교회, 소명교회, 연합장로교회) 이외에 매 주 또는 매일 성인 장애인들을 대상으로 장애인 사역을 하는 밀알, 원미니스트리, 숲, 샤인 등 4군데의 한인 단체가 있다.

천 회장은 “혹시 지적발달 장애인 사역과 관련하여 궁금한 사항이 있으시면 언제든 동남부장애인체육회로 문의를 하면 된다”고 말했다.

천경태 회장 (678)362-7788

<유진 리 대표기자>

왼쪽부터 김순영 이사장, 이주남 선교사(강사)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