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한인 운영 식품점서 총격전 직원 1명사망

-Advertisement-

데케이터에 있는 빅베어 식품점에서 총격전이 벌어져 계산대 캐시 직원 1명이 사망하고, 이를 저지하던 보안요원과 범인 등 2명이 부상을 입었다.

14일(월) AP통신, 채널2TV 등에 따르면, 목격자는 수사관에게 계산원이 한 남자에게 마스크를 쓰라고 말했고 그때 총격이 오고갔다고 밝혔다.

총격이 일어난 빅베어 식품점은 사우스 디캡 몰 건너편 캔들러 로드 선상에 있으며 김백규 전한인회장이 운영하고 있는 식품점 중 한 곳이다.

김백규 전 한인회장은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10년동안 정말로 성실히 일했던 직원이 숨진 사건이 발생해 너무도 비통하다”고 말했다. 또 “당시 나는 다른 가게에 있었고 내 아들이 그곳을 운영한다”면서 “우리 직원이 마스크 착용을 요구하자 갑자기 총을 꺼내들어 발사하고, 총 소리를 들은 가게 내 보안요원이 방어 사격을 했다”고 전했다.

김 전 회장은 “범인이 이 가게에 단골 손님이라고 일부 언론에 알려졌는데, 단골 손님이 아니고 용모와 행동이 거친 사람” 이었다고 말했다.

상점을 자주 찾는 사람들은 총을 꺼내 든 이 남자가 정신건강 문제가 있다고도 말했다.

디캡경찰 신디아 윌리엄스 대변인은 “경찰이 현재 이 사건을 면밀히 조사 중이며 조지아수사국에도 수사협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또 “가게내에 총기들 들고 들어가는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강력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진 리 대표기자>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