붕괴 아파트 완전 철거후 시신 4구 수습…사망자 28명

-Advertisement-

플로리다 아파트 붕괴 현장에서 수색과 구조 작업이 계속되고 있다. [AFP=연합뉴스]

사망자 4∼92세, 실종자 117명…사고 12일째 생존자 구조소식 아직 없어

“철거 전 접근 불가 부분 수색중…지하주차장 진입 준비”

붕괴 참사를 빚은 미국 플로리다주 서프사이드의 아파트가 완전히 철거된 뒤 시신 4구가 추가로 수습되면서 이번 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28명으로 늘었다.

다니엘라 레빈 카바 마이애미데이드 카운티장은 5일 수색 구조 작업을 재개하고 나서 한 기자회견에서 철거 후 재개된 수색에서 시신 4구를 수습했다고 밝혔다고 AP통신과 CNN 등이 보도했다.

구조 당국자들은 잔존 건물을 철거하면서 수색대원들이 침실 등 이전에 접근하지 못했던 공간에도 진입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사고가 한밤중에 일어났던 만큼 상당수가 잠을 자던 중 변을 당했을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달 24일 붕괴 사고가 발생한 지 12일째를 맞은 이 날 오전 현재 확인된 사망자는 28명, 실종자 117명, 소재가 확인된 거주자는 191명으로 집계됐다.

수습된 사망자들의 신원도 점차 파악되고 있다. 이날도 58∼68세 남녀 3명의 신원이 파악됐다.

이번 사고 사망자들의 나이는 4∼92세로 광범위하다. 사망자 중에는 4, 10세 자매와 노부부 등이 포함돼 있다.

붕괴 발생 1시간 이후에 사고 현장에서 생존자는 단 한 명도 나오지 않고 있다고 AP는 전했다.

앞서 현지 당국은 수색·구조대원들의 안전을 확보하고 열대성 폭풍 ‘엘사’에 대비하기 위해 전날 밤 폭파 공법으로 잔존 건물을 완전히 철거했다.

붕괴사고 희생자 추모 공간 [로이터=연합뉴스]
붕괴사고 희생자 추모 공간 [로이터=연합뉴스]

카바 카운티장은 전날 밤 10시 30분에 시작된 철거 작업이 계획대로 정확히 진행됐다면서 “건물이 콜린스 애비뉴 쪽으로 무너졌고 기존 잔해에는 먼지만 쌓였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날 0시부터 수색작업이 재개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남아있던 건물을 통제된 방식으로 무너뜨리는 게 수색 범위를 확대하는 데 매우 중요했다”며 “현재 건물이 철거되기 전에는 접근할 수 없었던 잔해 부분에서 작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수색구조대는 사고 초기부터 관심을 뒀던 건물 지하 주차장 쪽에 진입할 수 있게 잔해 제거 작업에 집중하고 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생존자 구조 가능성이 점점 줄어들면서 주변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카바 카운티장은 NBC에 출연해 “가족들은 시간이 흐르면서 그 가능성이 점점 희박해지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있다는 것을 안다”고 말했다.

사고 지역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됐던 ‘엘사’는 남부 플로리다 지역을 비껴갈 것으로 예보되고 있다. 다만 여전히 폭풍 영향권이어서 이틀 사이에 바람과 폭우가 내릴 가능성이 있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카바 카운티장은 언급했다.

한편 전날 밤 잔존 건물 완전 철거 직전에 일부 주민이 소지품을 챙겨 나오기 위해 집으로 들어가게 해달라고 요청했지만, 당국은 이를 불허했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