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편해도 참자 ~” 귀넷공립학교 마스크 착용 의무화

0
686

귀넷학교들은 이번 가을 새학기에 마스크를 의무 착용해야한다. /사진:AJC

접종 마쳤어도 마스크 써야, 풀턴은 곧 발표 예정

내달 2일까지 대면/온라인 수업 선택 해야

귀넷카운티 교육청은 백신접종 여부에 상관없이 학교, 스쿨버스 등에서 모든 학생, 교직원, 방문자 등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한다고 27일 밝혔다.

아울러 이 같은 방침 변경에 따라 학생들은 내달 2일까지 학교에 연락해 온라인 학습 또는 대면교육을 선택할 수 있다.

현재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한 지역은 애틀랜타, 클레이턴, 디캡교육청 등이며, 캅과 마리에타 교육청은 마스크 착용을 선택사항으로, 풀턴 사항은 조만간 마스크착용에 대해 공고할 예정이다.

풀턴교육청은 “현재 보건 관계자들과 교육청 수뇌부가 면밀하게 검토하고 있으며, 필요하면 최대한 빨리 새 내용을 학생과 부모들에게 통고하겠다”고 밝혔다.

귀넷의 결정은 27일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학교에서의 마스크 착용을 요구한 새 지침 발표에 따른 것인데, 현재 12세 미만 어린이에 대한 백신접종 승인이 나지 않은 생태라 초등학교와 중학교 저학년 학생들은 백신 미접종 상태이다. 

귀넷교육청은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했더라도 양측 모두 마스크를 썼다면 자가격리를 하지 않아도 되도록 허용할 방침이다. 학생들은 실외, 밴드 및 체육 수업에서는 마스크를 벗어도 된다.

귀넷 교육청과 귀넷 보건국은 8월말까지 매주 수요일 오후3시-7시에 걸쳐 디스카버리 고교에서 백신접종을 실시한다.

<유진 리 대표기자>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