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레박사 썬박 칼럼] 개미, 벌레박사가 잡는 비법!

-Advertisement-

요즘들어 개미 문제로 상담을 해 오시는 고객들이 많이 있다. 개미가 집 안팎으로 줄을 지어 돌아 다니고 있다고 하시며, 어떻게 처리해야 하는지 물어 보시는 분들이 많이 있다. 이는 일반 가정집뿐만 아니라, 비즈니스에도 마찬가지이다. 

크고 작은 개미들이 집안과 비즈니스 하시는 사무실 안까지 들어와 진을 치고 있다. 이번주는 혼자하는 개미소독( Ant Pest Control)에 대해 알아 보고자 한다. 

개미가 보이면 많은 독자님들이 급한 김에 집 가까운 마트에서 약을 사서 뿌려보지만 약뿌리는 시점만 반짝효과가 있고, 돌아서면 허망하게도 다시 개미들이 더 많은 숫자의 개미가 더 왕성하게 움직이고 있는 것을 보게 된다. 

이 현상은 대부분 이미 일반인이 사용하는 약한 개미약에 내성이 생긴 영약한 개미들이 개미약에 전혀 개의치 않고 더 공격적으로 활동을 하기 때문이다. 개미는 절대 쉽게 생각할 수 없는 벌레(insect)로 3개의 신분(일개미, 병정개미, 여왕개미)을 지니고 사회생활을 하는 현명한 벌레로 어설픈 개미에게의 접근은 100전 100패가 될 수 밖에 없다. 

그러면 벌레박사는 이경우 어떻게 대처할까? 벌레박사는 개미를 잡을 때 몇 단계의 과정을 통해 현장에서 개미를 소탕한다. 

먼저 집 주변 잔디가 있는 곳에 개미 전문약을 뿌려준다. 핸드 스프레이로 약을 뿌리면 스프레이 작동하는 경쾌한 소리가 집주위에 울려퍼진다. 그레뉼은 잔디밑에 집(colony)을 만들어 생활하는 개미들에게는 개미굴을 파괴하는 작용을 하기 때문에 필수적인 페스트 콘트롤 단계이다. 

페스트 콘트롤 전문 협회에 따르면 집안에 들어오는 95%이상의 벌레는 집밖에서 창틀과 문틀을 통해 집안으로 들어온다고 하니, 밖에 그레뉼을 뿌려주는 것은 꼭 필요하다. 

그 다음은 물에 타는약을 사용한다. 벽과 만나는 곳 (땅& 벽)을 1 피트씩 뿌리면 작업은 착착 진행된다. 문제는 개미가 집밖에만 있는 것은 아니라는 사실이다. 크고 작은 개미들이 집안에까지 들어와 줄을 지어 돌아 다니는 경우가 많이 있다. 그렇다고 해서 집안에까지 스프레이로 약을 다 뿌리기에는 어려움이 있다. 

특히 어린 아이나 애완 동물이 있는 경우에는 집안에까지 스프레이로 약을 뿌리는데 어려움이 있다. 

이런 경우에는 젤 베잇을 사용하여 개미들을 퇴치한다. 개미가 줄을 지어 다니는 곳에 젤로된 먹이를 놓아두게 되면, 개미들이 먹이를 가지고 개미 집으로 들어가서 함께 나누어 먹고 죽게 된다.  

벌레 없는 최적한 생활을 하려면 습기제거가 최우선 과제이다.

벌레에 대한 문의 사항은 성실하게 답변해 드릴 것이며 긴급사항인 경우, 애니터 터마이트 소독 벌레박사로 전화주거나, 2730 N. Berkeley Lake Rd B-600 Duluth, GA 30096 (조선일보 옆)에 위치한 회사 사무실로 방문하면 무료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문의 :678-704-3349, 애니터 터마이트 소독 대표 벌레 박사 썬박

본 칼럼은 본지의 편집방행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편집자 주>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