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지니아주 페어팩스 카운티 김치의 날 선포

버지니아 주 페어팩스 카운티는 22일을 김치의날로 선포했다. 사진: K-김치세계연대제공
-Advertisement-

K-김치세계연대, 버지니아 김치나눔 축제 열어

미국내 여러 곳에서 김치의 날이 제정되는 가운데 19일 버지니아주 페어팩스 카운티는 11월22일을 “김치의 날”을 선포했다.

제임스 왓킨스 브래덕 수퍼바이저, 펫헤리티 스프링필드 수퍼바이저, 제프 멕케이 수퍼바이저 의장 보좌관 등은 실비아 패튼 위원장에게 선포문을 전달했다.

미국에서 김치의 날이 선포된 곳은 캘리포니아주, 버지니아주, 뉴욕주, 워싱턴DC, 미시건주, 조지아주,텍사스주를 포함해 모두 일곱 군데이며 이번에 버지니아 주 페어팩스 카운티가 11월22일을 “김치의 날”로 선포해 미국 내 김치파워를 보탰다.

K-김치 세계연대 김치나눔축제 워싱턴 위원회 실비아 패튼 위원장은 “지난해 미시건에서 처음으로 김치축제를 열고 올해 두번째로 워싱턴에서 김치축제를 하게 되어 타민족과 입양인 차세대들이 더욱더 김치에 관심을 가지게 된 것 같아 보람을 느낀다”며 “앞으로 미국뿐만이 아니라 전세계에서도 ‘김치의 날’이 제정되도록 한인들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미주류사회 정치인들도 대거 참여한 가운데 페어팩스 카운티에서 열린 김치축제는 K-김치세계연대 워싱턴디시 위원회가 주최하고 미주 한미여성회 총연합회 주관했다.

패튼 위원장은 또 “아시아 페밀리스 입양인 컬쳐스쿨과 워싱턴 차세대협의회가 협찬했으며, 입양인과 부모, 차세대, 타민족이 어우러져 김치 만드는법을 배우고 직접 만든 김치를 가져 가는 등 가족같은 분위기 속에 제기차기와 딱지치기, 한복경연대회가 열려 참가자들 모두가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 마크 김 연방 상무부 부차관보(전 버지니아 주하원의원)는 “김치의 날이 제정된 것은 김칙가 중요한 문화 수출품이며 한국의 문화가 미국에 수용되는 방식을 인정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버지니아 주의 ‘김치의 날’은 실비아 패튼 김치축제 위원장이 버지니아주 마크 김 전 주하원의원에게 지난해 11월 김치의날 제정 제정을 건의하면서 시작됐고, 아이린 신 주의원과 함께 법안을 상정, 지난 2월 선포됐다.

한미여성회총연합회 제시카 위스카우스키 회장은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이고 널리 한국을 알리는데 기여하게 되어 감사하다”고 말했다.

아시아 페밀리스 입양인 컬쳐스쿨 송화강 대표는 “우리 입양인들과 부모들이 즐거운 시간을 가졌고 서로 협력하는 모습이 아름답다며 입양인들을 환대해주고 이런 기회를 마련해주어 고맙다”고 감사함을 나타냈다.

또한 이날 제리 코넬리 연방하원의원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사장 김춘진)에게 연방하원의원 표창장을 전달했고, 비비고CJ 제일제당에서는 여러가지 상품을 전달했다.

<유진 리 대표기자>

제리 코넬리 연방하원의원(사진 우측)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사장 김춘진)에게 연방하원의원 표창장을 전달했다. (좌측) 실비아 패튼 위원장. 사진제공:K-김치세계연대
버지니아주 페어팩스 김치 축제를 마치고. 사진제공: K-김치세계연대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