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아시안 증오범죄 법안, 연방 상원 통과. 바이든 지지

-Advertisement-

하원도 다음달 통과 수순…증오범죄 신고 편의 제고·교육 강화

뉴욕 코리아타운서 기자회견 하는 슈머 원내대표 (연합뉴스) 슈머 미국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가운데)가 19일 뉴욕 맨해튼의 코리아타운에서 열린 아시안 증오범죄 방지법안 관련 기자회견에 참석해 손팻말을 들고 발언하고 있다.
슈머 원내대표는 이날 회견에서 증오범죄 방지법안을 오는 21일 표결에 부칠 것이라고 밝혔다.

연방 상원은 22일 아시안 증오범죄 방지법을 압도적 찬성 속에 처리했다.

하원은 다음 달 이 법안을 통과시킬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상원은 이날 아시아계를 향한 증오범죄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마련한 이 법안을 표결에 부쳐 94 대 1의 초당적 찬성으로 처리했다.

이 법안은 법무부가 증오범죄 검토를 시행하고, 주와 지방 정부가 온라인으로 증오범죄를 신고할 체계를 확립하며 증오 공격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공공 교육을 확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주 정부가 증오범죄 신고를 위한 핫라인을 설치하고 증오범죄 식별을 위한 훈련을 개선하도록 보조금을 지원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상원 관문을 넘은 법은 민주당 소속인 메이지 히로노 상원 의원과 그레이스 멩 하원 의원이 공동 발의한 법안을 토대로 한 것이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유행 이후 미국에서는 아시아계를 향한 폭력 등이 급증했다.

또 지난달 애틀랜타에서 한인 4명을 포함, 6명의 아시아계 여성이 숨지는 총격사건이 발생한 후 법안 처리 요구가 커졌다.

애틀랜타 총격 현장에서 희생자 추모하는 모녀
애틀랜타 총격 현장에서 희생자 추모하는 모녀[AP=연합뉴스]

민주당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는 이번 법 처리에 대해 미국에 너무나 명백한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며 “증오범죄는 용납될 수 없고, 연방 법 집행관들은 이를 탐지하고 억제하기 위해 권한 내 모든 일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법은 하원 문턱도 넘어야 하지만 과반을 점한 민주당이 찬성하는 등 의회 통과에 별 무리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은 하원이 다음 달 이 법을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도 이 법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