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투표권 제한 텍사스 규탄…”민주주의 공격”

-Advertisement-

텍사스의 투표권 제한에 반대하는 시위대[AP=연합뉴스 자료 사진]

플로리다·조지아 이어 텍사스도 투표시간·부재자 투표 제한 추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9일 조지아와 플로리다 등에 이어 텍사스에서도 투표권을 제한하는 입법이 추진되자 민주주의에 대한 공격이라며 강하게 규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성명에서 텍사스를 포함해 공화당이 이끄는 일부 주들의 이 같은 움직임과 관련, “신성한 투표권을 공격하는 것”이라며 “올해 들어 빈번히 목격되는 이 같은 행위는 민주주의에 대한 공격이자 일방적으로 흑인과 유색인종을 겨냥하는 행태”라고 비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것은 잘못됐고 미국답지 않은 일”이라며 “21세기에 우리가 해야할 일은 모든 선거권자들이 투표하기 쉽게 만드는 것이지, 어렵게 만드는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이 대안으로 추진중인 ‘국민을 위한 법’과 ‘존 루이스 투표권 발전법’의 의회 통과를 거듭 촉구했다.

그는 “민주주의와 투표권을 지키기 위해 정파를 초월한 모든 미국인의 지지를 호소한다”고 했다.

이날 성안된 텍사스의 투표 제한법은 24시간 투표를 막고 투표 용지 거리 보관함 이용을 금지하는 등 플로리다와 애리조나, 조지아 등 공화당세가 강한 기존 주들에서 추진 중인 입법과 유사한 내용이다.

공화당 지지세가 강한 이들 일부 주들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선거 사기’ 주장에 호응해 우편 투표와 부재자 투표를 제한하는 선거법 개정을 추진, 민주당의 반발을 받아 왔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민주당은 실제 입법이 진행된 일부 주에 대해서는 소송을 진행중이며, 텍사스 역시 법을 처리할 경우 소송 대상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민주당 선거 변호사인 마크 엘리아스는 트위터에 “이 법이 처리된다면, 텍사스는 고발당할 것”이라고 적었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