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아시아계 증오방지 이어 차별반대 행정명령도 서명

-Advertisement-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UPI=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시아계 중요한 공헌에도 인종차별로 존엄 지속 위협”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8일(금) 아시아계 미국인에 대한 편견과 폭력 문제에 대처하기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한다.

백악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이 아시아계 미국인과 하와이 원주민, 태평양 도서지역인에 대한 차별 철폐를 위해 백악관 차원의 별도 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바이든 행정부는 이를 통해 점증하는 아시아계를 상대로 한 편견과 폭력 행위에 대한 연방정부 차원의 대응을 조율할 방침이다.

또한 아시아계 이민자들과 하와이 원주민들을 대상으로 경제적 안정책과 기회를 확대하는 방안도 마련하기로 했다. 언어 장벽도 낮춘다.

백악관은 “아시아계 미국인과 하와이 원주민 등은 우리 사회·경제·문화에 매우 중요한 공헌을 하고 있지만, 인종차별과 외국인 혐오가 이들의 안전과 존엄을 계속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백악관은 “코로나19 대유행과 일부 정치지도자들의 혐오 발언들은 아시아계에 대한 편견과 폭력, 혐오감정의 비극적 급증으로 이어졌다”고 지적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압도적 찬성으로 의회를 통과한 아시아계 증오범죄 방지법에 지난 20일 서명했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