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국무부 차관보에 한국계 엘리엇 강 지명

-Advertisement-

엘리엇 강/[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계 차관보로는 법무부 토드 김 이어 두 번째

조 바이든 대통령이 국무부 국제안보·비확산 담당 차관보에 한국계인 C. S. 엘리엇 강(한국명 강주순·59)을 지명할 계획이라고 백악관이 12일(월) 밝혔다. 바이든 정부 들어 차관보급에 지명된 한국계 인사로는 법무부 환경 및 천연자원 업무 담당 차관보로 낙점된 토드 김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강 내정자는 현재 국무부에서 국제안보·비확산 담당 차관보 대행을 맡고 있으며, 이번 인사가 상원 인준 청문회를 통과하면 정식 차관보가 된다. 그는 지난 1월부터 군비통제·국제안보 담당 차관의 업무도 함께 보고 있는데, 코넬대를 졸업하고 예일대에서 박사 학위를 딴 뒤 펜실베이니아대와 노던일리노이대에서 종신직 교수로서 국제안보학을 가르쳤다.또 미 외교·안보 분야 싱크탱크인 미국외교협회(CFR)와 진보 성향 싱크탱크 브루킹스연구소에서 펠로십을 지냈다.지난 2003년 국무부에 합류, 2005년부터 국제안보·비확산 담당국에서 여러 고위직을 맡아왔다.

북한 비핵화 관련 이력도 보유하고 있다. 강 내정자는 2008년 10월 북한을 방문한 크리스토퍼 힐 당시 국무부 차관보를 수행했으며, 국무부에서 북한 비핵화를 위한 특별 보좌관으로도 활동했다. 또 2011년 9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핵 문제 담당 부차관보를 맡았다.    

한국어에 더해 일본어도 구사하는 강 내정자는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 국제안보·비확산 담당 차관보 대행으로서 일본과의 소통 업무에도 투입된 이력이 있다. 강 내정자의 부친은 한국 공군 최초의 전투 조종사인 강호륜 공군 준장(1925∼1990)으로 알려져 있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