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여대생 실종사건 용의자 25년만에 체포돼,시신은?

-Advertisement-

당시 숨진 학생과 같은 대학 남학생…용의자 부친도 검거

관심가진 음악가 팟캐스트에 사건 올려 증인들 확보

(연합뉴스)= 캘리포니아주에서 25년 전 발생한 여대생 실종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13일(화) AP,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폴 플로레스(44)라는 남성이 1996년 캘리포니아 주립 폴리테크닉 대학 여학생이었던 크리스틴 스마트를 살해한 혐의로 이날 경찰에 체포됐다. 플로레스의 아버지인 루빈 플로레스(80)도 이 사건에 연루된 혐의로 검거됐다.

경찰은 지난달 플로레스 부친의 자택을 수색한 끝에 살인과 관련한 증거를 발견했지만 아직 그녀의 시신을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으로 어떤 증거를 확보했는지 언급하지 않았으며 “우리가 크리스틴을 (가족의 품에) 돌려줄 때까지 이 사건은 끝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경찰은 플로레스 부친의 집을 수색하는데 땅을 투과하는 전파탐지기와 사체 탐지견까지 동원했다고 AP가 전했다.

크리스틴 스마트의 가족은 용의자 검거 소식에 오랫동안 기다려왔다면서도 씁쓸하다고 심경을 밝혔다.

스마트는 19세 대학 신입생이었던 1996년 5월 캠퍼스 밖에서 파티를 마친 뒤 기숙사로 돌아오던 중 실종됐다.

이날 용의자로 검거된 폴 플로레스는 같은 학교 남학생으로 스마트의 생존 모습을 마지막으로 목격한 사람이다.

플로레스는 당시 스마트에게 집까지 데려주겠다고 제안한 것으로 드러났다.

플로레스는 수사관들에게 스마트와 기숙사에서 한 블록 떨어진 곳에서 헤어졌다고 말했었다.

플로레스는 사건 발생 직후부터 용의선상에 올랐지만 사건 수사가 큰 진전을 보이지 못하면서 오랫동안 미제사건으로 통해왔다.

그러다 지난 몇 년간 새 증인들이 나오고 수사관들이 플로레스의 휴대전화와 문자 메시지 등을 추적하고 플로레스 가족의 집을 수색하면서 해결의 실마리가 보였다.

특히 크리스 램버트라는 음악가가 이 사건에 흥미를 갖고 팟캐스트 웹사이트에 스마트 실종을 소개한 것이 새 증인 등장에 도움을 줬다.

이 사건이 해결되지 않는 사이 캘리포니아 의원들은 대학들이 실종 학생들에 대한 정보를 경찰과 빠르게 공유하도록 촉구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