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한국학교 동남부 지협, 차세대 교사에 장학금 전달

-Advertisement-

김윤희 양/ 사진 knewsatlanta.com

가이딩라이트 장학생 김윤희 신성훈 등 2명에 각 2천달러씩 수여

재미한국학교 동남부 지역협의회(회장 선우인호)가 차세대 가이딩 라이트(Guiding Light) 장학생(본지 관련기사 링크) 에 2명의 장학생을 선발해 18일 오후 애틀랜타한국학교 도서관에서 $2000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선발된 장학생은 김윤희(성약 한국학교)양과 신성훈(트라이앵글 한국학교)군으로 모두 10년 이상 한국학교에서 수학하고 2년 이상 각각 한국학교에서 보조교사로 일했다.

현재 스미스칼리지 대학교 사이스언스와 경제학을 공부하고 있는 수상자 김윤희양은 “너무도 기쁘고 더 열심히 한국어를 가르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신성훈 학생은 이날 노스캐롤라이나에 거주하는 관계로 온라인 줌으로 시상식에 참가하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번 장학생 선발 심사위원회는 김미경 위원장과 조지아텍 김용택 교수, 귀넷칼리지 양승수 교수, 동남부한국학교협의회 노시현 총무와 냇가에 심은나무 한국학교 김선희 교사 등이 참여했다.

선우인호 회장은 “차세대 가이딩 라이트 장학생은 동남부 지역 소속 한국학교 졸업생으로 한국학교에서 2년이상 보조교사 및 교사로 봉사하고, 재미한국학교 (낙스) 차세대 봉사상 또는 미국 대통령 봉사상 등을 수상한 차세대를 이끌어 갈 지도자 역량을 겸비한 한인 대학생에게 주어진다”고 설명하고 “두 학생 모두 짧지않은 과정을 이수한 차세대 자원이며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말했다.

노시현 총무는 “장학생 선발 심사위원회의 공정한 심사를 통해 2명의 학생을 선발했다”면서 “앞으로 더 많은 한국학교 졸업생들이 이 장학금 신청을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진 리 대표기자 news@knewsatlanta.com>

가이드 라이드 장학금을 수상한 김윤희양과 미 한국학교 동남부지역협의회 관계자들/사진 knewsAtlanta.com

김윤희양의 수상 소감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