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시간주도 투표권 제한 추진…포드·GM 등 반대성명

-Advertisement-

(연합뉴스) ‘자동차 도시’인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를 대표하는 포드, GM 등 37개 기업의 대표들이 공화당이 추진하는 투표 제한 법제화에 반대하고 나섰다.

14일 로이터와 AP 등에 따르면 이들은 공동 성명을 발표하고 “주 정부는 투표 참여를 제한하는 행위를 반드시 피해야 한다”며 정당한 투표권 보장을 위한 연대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특히 “정부는 모든 투표권자가 정당하게 자신의 권리를 행사할 수 있도록 보장해야 한다”며 “특히 장애인과 노인, 소수 인종, 저소득층 등 전통적으로 투표에서 소외된 계층의 투표를 제한하는 행위를 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GM은 별도 성명에서 “미국은 모든 유권자가 자유롭고 공정하고 정당한 방식으로 자신의 목소리를 낼 수 있는 권리를 보호하고 증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델타항공과 스타벅스, 코카콜라 등 100여개 주요 기업들도 지난 10일 조지아에서 선거법 개정과 관련, 온라인 회의를 열어 대책을 논의한 바 있다.

이들 기업들은 다음 선거에서 투표권 제한에 찬성하는 후보에게 후원을 중단하는 등 방안도 검토중이다.

현재 미국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선 패배 이후 공화당이 다수당인 주들을 중심으로 부재자 투표 시 신분증 제출 의무화, 우편 투표 시 비용부담 금지 등 부재자 및 우편 투표를 제한하는 선거법 개정이 추진되고 있다.

조지아에서는 이미 부재자 투표 요건을 강화하고 투표를 위해 줄을 선 유권자에게 음료와 음식을 제공하는 것을 금지하는 등 선거법 개정안이 처리됐다.

미시간의 경우 공화당 주도의 주 상원 의원들이 조만간 비슷한 법률안을 놓고 청문회를 개최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출신 그레천 휘트머 주지사가 거부권 행사를 예고하고 있지만, 공화당은 충분한 의석수를 확보해 이를 무력화하는 전략을 검토중이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