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이 제작비 기부한 한인회관 소녀상 의결에서 공청회까지

지난 9월 얄린 코리안페스티발에서 한인회관입구에 임시 공개된 소녀상. 시민들이 즐거운 마음으로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K뉴스애틀랜타
-Advertisement-

한인회관내 소녀상 건립 26일 오전 11시30분 한인회관에서 공청회

찬반의견 3-4명 발표.. 이미 이사회에 통과된 안건을 5명의 전 회장들 반대로 공청회까지

미국 변호사가 인권 운동의 상징으로 소녀상 제작비 기부

한국을 비롯 미주 동포 사회를 공분케 한 애틀랜타 한인회관 내 소녀상 설립 문제가 마침내 일단락 될 전망이다.

애틀랜타 한인회 이홍기 회장은 “그동안 한인사회의 화합을 위해 여러 의견을 경청해 왔다”면서 “하지만 이제는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는 판단 아래 공청회를 연다”고 밝혔다.

오는 26일 오전 11시30분 한인회관에서 열리는 공청회는 이경성 이사장의 사회로 열리며 애틀랜타 한인동포는 누구든지 참석할 수 있고, 미리 찬성과 반대 의견자 3-4명의 신청을 받아  각각 3-4분 동안 자신의 의견을 발표한다.

전세계 한인사회에 유례 없는 제 2의 소녀상 건립은 이미 지난 봄에 애틀랜타 평화의 소녀상 건립위원회 (위원장 김백규)의 제의에 한인회 이사회의 만장일치로 한인회관 내 소녀상 설치를 의결한 바 있다.

하지만 이같은 사실이 언론 보도에 나가자 김일홍, 오영록, 박영섭, 배기성, 박진호 등 전5명의  전 한인회장들이 반발하고 나서고, 이홍기 한인회장은 화합 차원에서 당초 광복절 기념식에 개막식 행사를 하기로 한 것을 무기한 연기해 왔다.

지난 7월 이홍기 회장과 이경성 이사장은 “이미 결정된 사항을 번복하는 것이 아니라 동포들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기 위해 공청회를 연다”고 밝혔다. (본보 관련기사 링크)

이에 찬반의 의견 등 각각 입장을 나타낸 기고문들이 한인 언론에 게재되는 등 공방전이 벌이다는 중에, 한 시민 단체는 애틀랜타 한인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을 진행해 제2의 소녀상 한인회관 내 설치에 대해 800 여 명의 지역 한인들이 찬성의 뜻을 나타냈다.

애틀랜타 평화의 소녀상 건립위원회 김백규 위원장은 지난 7월 26일 둘루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 제2의 소녀상 건립은 첫 소녀상이 건립되던 시기부터 구상해온 오래된 사안”이라고 밝힌바 있다. (본보 관련기사 링크)

또 “브룩헤이븐 소녀상 건립 이후 제2의 소녀상을 한인들이 마련한 재산인 한인회관에 설치하는 방안을 건립위는 추진해왔는데, 다만 일본 정부의 방해 등을 우려해 위원들 선에서 논의하고 대외적으로는 철저하게 비밀을 유지해왔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건립 부지로 한인회관을 선택한 것에 대해 “한인들의 재산이라는 편리성도 있었지만 브룩헤이븐 소녀상이 한인타운과 거리가 있어 한인들의 접그접근 편의성과 한인 2세와 각 한국학교 재학생들의 역사인식 고취 및 미주류사회에 인권 존중의 고귀함을 알리기 위해 한인회관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또 “소녀상 건립은 일제의 만행으로 비롯된 비극이 다시는 반복되지 않게 하려는 역사적와 인권 존중의 목적으로 세워지는 것이며, 정치적 시각으로 판단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김백규 위원장은 소녀상 제작 및 설치 비용에 대해 “건립위원인 전문의 켈리 안 박사의 오랜 고객이었던 고 데이빗 플린트 변호사가 기부한 5만 달러를 사용했다”고 밝혔다.

대형 로펌 파트너 변호사였던 플린트 변호사는 성범죄를 예방하는 일에 헌신했던 자신의 여정과 소녀상의 건립 취지가 부합한다고 생각해 2020년 두 번에 걸쳐 2만5천 달러씩 기부했다.

이에대해 한인 L씨는 “제2의 소녀상 제작을 위해 동포들이 모금을 한 것도 어니고, 미국 변호사가 인권운동의 상징으로 소녀상을 지목해 이같이 선행을 펼쳤는데, 전 한인회장들 몇몇이 반대를 하다니 씁슬한 동포사회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건립위 박건권 위원은 “제2 소녀상 건립에 대해 이홍기 애틀랜타 한인회장과 사전 논의를 거치고 지난 15일 이사회 안건으로 한인회관 내소녀상 설치안을 상정해 이사회가 만장일치로 가결시켜 과정과 절차에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애틀랜타 평화의 소녀상은 5년전인 지난 2017년 6월30일(금) 오전 10시에 조지아 주 브룩헤이븐시의 블랙번 제2공원에 마치 위안부들의 영혼을 달래듯 장대비가 쏟아지는 가운데 안치됐으며, 일본 총영사관측의 반대 공작에도 불구, 당시 미주류사회의 비상한 관심속에 떳떳이 자리를 지키게 됐다.

이번 공청회가 통과되면 한인회관 내 설립으로 전세계 최초로 애틀랜타에 두 개의 소녀상이 세워지게 된다.

현재 미국내에서 캘리포니아 글렌데일 시립공원과 미시간 사우스필드 한인문화회관, 애틀랜타 지녁에는 브룩헤이븐시 블랙번공원에 소녀상이 세워져 있다.

현재 제2의 소녀상은 지난 9월에 열린 코리안페스티발 기간에 한인회관 입구에 임시로 선보인 바 있으며, 당시 전시회 장소 그대로 자리잡고 있다.

유튜브 동영상: 소녀의 눈물 (애틀랜타 소녀상 기념)

<유진 리 대표기자>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