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방미 후 귀국, 성과를 종합해보면?

-Advertisement-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저녁 3박 5일간의 미국 방문 일정을 마치고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2일 새벽 백악관에서 열린 조 바이든 대통령과의 첫 정상회담에서 대화·외교를 통한 한반도 문제 해결,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구축, 반도체·배터리 등 신산업 분야 공급망 협력 강화 등에 합의했다.

코로나19 등 글로벌 도전과제에 대응해 나가는 데 한미동맹의 역할을 확대키로 한 것이다.

특히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미 경제동맹이 한층 강화됐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과는 별도로 21일 한미 양국의 반도체·배터리·자동차·백신 등 주요 기업 최고경영자들이 참석한 한미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 22일 한미 백신기업 파트너십 행사에 잇따라 참석했다.

이를 계기로 국내 반도체·배터리 기업들의 대미투자 계획(약 44조원 규모)이 발표됐고,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모더나사 백신 위탁생산 계약 및 백신 연구개발을 위한 각종 양해각서가 체결됐다.

문 대통령은 또 알링턴 국립묘지 헌화, 한국전 전사자 추모의 벽 착공식 참석 등의 일정을 소화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한국전 영웅에게 미군 최고의 영예인 명예훈장을 수여하는 자리에도 함께했다.

문 대통령의 오는 6월 11∼13일 영국에서 열리는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다시 만날 예정이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