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가 가져올 메타버스의 미래…말로 명령해 해변·야자수 창조

메타가 개발 중인 '빌더봇'을 이용해 만든 메타버스 세상 [메타 유튜브 채널 캡처
-Advertisement-

저커버그, 음성명령으로 메타버스 세상 만드는 ‘빌더봇’ 등 소개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의 모회사 메타플랫폼이 23일(현지시간) 3차원 가상현실인 ‘메타버스’ 구축에 이용될 미래형 인공지능(AI) 기술들을 공개했다.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생중계된 온라인 행사 ‘인사이드 더 랩’에서 “메타버스가 가져올 많은 발전을 잠금 해제할 열쇠는 AI”라면서 현재 개발 중인 여러 가지 AI 기술을 선보였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저커버그 CEO는 그중 하나로 “새로운 차원의 생성적(generative) AI 모델”이라며 AI 콘셉트 ‘빌더봇’을 소개한 뒤 이것이 어떻게 작동할지를 메타버스 속에 3차원 아바타로 등장해 시연해 보였다.

이어 말로 명령해 하늘에 구름을 더 만들거나, 먼바다에 섬을 하나 추가하고, 자신이 있는 섬에는 야자수와 피크닉 담요, 식탁, 오디오, 음료 등을 만드는 모습도 보여줬다.

요컨대 복잡한 설계 도면을 그리거나 코딩 프로그램을 짜지 않고도, 간단한 일상적 말로 명령을 내려 자신이 원하는 메타버스 세상을 창조할 수 있다는 것이다.

저커버그 CEO는 “우리가 이 기술을 더 발전시키면 여러분은 다른 사람과 함께 돌아다니며 경험을 공유할 정교한 세상을 목소리만으로 만들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커버그 CEO는 또 AI 음성 비서와 좀 더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누게 해줄 AI 연구도 진행 중이라며 프로젝트 ‘가라오케'(CIARaoke)를 공개했다.

그는 가라오케가 “기기 기반의 비서 역할을 해줄 엔드 투 엔드(이용자와 메타버스를 바로 연결해주는) 방식의 뉴럴 모델”이라면서 이를 통해 메타버스에서 이용자가 음성으로 AI와 더 매끄럽게 의사소통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기존의 AI 음성 비서보다 실제 사람과 대화하는 것에 더 가깝게 얘기를 나눌 수 있고, 이용자의 개인적 취향, 생일 등을 기억해 맞춤형 대화가 가능한 데다 필요한 사항은 알아서 자동으로 일정에 추가해주게 될 것이라고 메타는 밝혔다.

메타는 가라오케를 화상회의 기기인 ‘포털’에 도입했고, 앞으로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기기에도 통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커버그 CEO는 지난해 10월 회사명을 메타로 바꾼다고 발표하면서 앞으로 페이스북이 메타버스를 개발·구축하는 회사로 거듭나겠다고 선언했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