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릴랜드 한인자매 폭행범’ 증오범죄 적용, 종신형 가능

0
1109

고펀드미에 올라온 피해자들의 모습/고펀드미 캡쳐

한인 자매가 운영하는 가게에서 한인 자매의 머리채를 잡고 얼굴을 벽돌로 내리쳐 중상을 입힌 ‘묻지마 폭행’ 범인에 증오범죄 혐의가 적용돼 재판에회부됐다. (본지 관련기사)

7일 AP통신 등에 따르면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검찰은 앞서 강도 및 폭행 혐의로 기소된 흑인 남성 대릴 돌스(50)에게 이날 증오범죄와 살인 미수 혐의를 추가로 적용했다.

이에 따라 돌스는 총 22개 혐의로 법정에 서게 됐으며, 모두 유죄로 인정될 경우 종신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

검찰에 따르면, 돌스와 함께 구금됐던 한 남성이 “왜 여성들을 폭행했냐”고 묻자 돌스는 “그들은 그들의 나라로 돌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돌스는 지난달 2일 밤 볼티모어 펜실베이니아 애비뉴의 ‘원더랜드’ 주류 매장에 침입해 점주인 60대 한인 자매를 공격한 혐의로 체포됐다.

당시 그는 문을 닫으려는 매장에 들어가려다 출입을 거부당하자 점주인 한인 여성 A씨를 공격했다. A씨가 저항하자 돌스는 A씨의 머리를 벽돌로 내리찍었다.

이를 본 자매 B씨가 뛰어나와 말리자 돌스는 그의 머리도 가격, 두 사람 모두 크게 다쳤다. 특히 A씨는 머리를 33바늘이나 꿰맨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은 한인 자매를 공격하기 전 다른 아시아계 점주가 운영하는 매장 두 곳에서도 난동을 부렸던 것으로 드러났다.

첫 매장에선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출입을 거부당하자 벽돌로 경비원을 공격한 뒤 달아났고, 두 번째 매장에선 유리창을 발로 차고 술병을 쓰러뜨리면서 점주에게 중국인 비하 발언을 했다.

돌스의 변호인은 한 지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그가 중독 증상과 정신질환 문제를 겪어왔다고 말했다.

변호인은 검찰이 여론의 관심을 원해서 혐의를 추가한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그는 “검찰이 당초 폭행 혐의로 기소한 시점부터 새로운 증거가 나오지 않았다. 언론에 보도된 뒤 혐의가 추가돼 형량이 대폭 늘었다”고 말했다.

반면 검찰은 “지난해 코로나19 관련 규제 때문에 아시아계 미국인을 향해 근거 없는 원한을 품고 폭행을 저지른 사건들이 있었다”면서 “아시아계 미국인 사회를 향한 잘못된 분노와 증오는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