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밝혀지나?” 150년간 벌어진 인디언 어린이 강제수용

-Advertisement-

뎁 할랜드 미 내무부 장관[연합뉴스 자료사진]

‘동화 정책’ 이유로 150년 걸쳐 인디언 어린이 강제 수용

기숙학교 내 사망 규명·희생자 묘지 보존 등 착수

미 원주민 출신 첫 각료 할랜드 내무장관 주도

캐나다에 이어 미국도 원주민 기숙학교의 과거 조사에 착수한다고 AP 통신이 22일 보도했다.

뎁 할랜드 미 내무부 장관은 이날 연방 정부가 원주민 기숙학교와 관련한 “어두운 과거”를 조사할 것이며, 사망을 포함한 진실을 규명하고 후속 상황을 파악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들 기숙학교는 수십 년에 걸쳐 수십만 명의 원주민 어린이를 가족에게서 떨어뜨려 강제 수용한 곳이다.

미국은 1819년 시행된 원주민 관련 법을 계기로 전역에 인디언 기숙학교를 설립하기 시작했으며, 150년에 걸쳐 이들 어린이를 동화 정책이라는 이름 아래 수용했다.

미 정부는 이번 조사에서 기숙학교 내 사망 규명, 희생자 묘지 보존, 원주민 공동체 지원 등을 추진하며, 내년 4월 1일까지 최종 보고서를 내놓을 예정이다.

할랜드 장관은 “세대를 걸쳐 인디언 기숙학교가 남긴 영향을 들여다보고 우리 공동체의 정신적, 감정적 치유를 도모하기 위해서는 침묵에 잠긴 과거의 트라우마를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재조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할랜드 장관은 미국 원주민(Native American) 출신 첫 각료이자 원주민 정책을 다루는 내무부의 수장이다.

이같은 발표는 지난달 이웃 나라인 캐나다의 옛 기숙학교 부지에서 인디언을 포함한 원주민 어린이의 유해 수백구가 무더기로 발견되면서 전역이 충격에 빠진 뒤에 나온 것이다.

학대, 방치 등으로 인해 숨진 것으로 추정되는 이들 유해를 두고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부끄러운 역사”라며 공식 사과했고, 의회도 어두운 역사를 되돌아보자는 취지에서 법정 공휴일을 신설하는 등 자성의 목소리가 일고 있다.

어린이들의 유해가 발견된 캐나다 기숙학교의 과거 사진
어린이들의 유해가 발견된 캐나다 기숙학교의 과거 사진[Library and Archives Canada/로이터=연합뉴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