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부연합회장에 홍승원 이사장 단독 입후보, 차기회장 확정

제30대 회장으로 확정된 홍승원 현 이사장
-Advertisement-

사실상 당선확정, 9월17일 총회 인준. 10월1일 임기 시작

미동남부한인회연합회 제30대 회장 선거에 홍승원 현 이사장이 단독 출마해 사실상 당선이 확정됐다.

후보등록 마감일인 지난 27일 저녁 둘루스 한식당에서 제30대 선거관리위원회 신철수 위원장은 기자회견을 갖고 홍승원 이사장이 단독 출마했음을 알렸다.

신 위원장은 “26일 오후 5시 회장 입후보 등록이 마감 됐으며, 입후보 서류를 검토해 하자가 없을 경우 오는 9월 17일 오후 5시에 열리는 연합회 정기총회에서 인준을 받은 후 당선증을 받게 된다”고 밝혔다.

홍승원 후보는 지난 13일 입후보 등록서류를 제출했다.

홍 후보는 “연합회 업그레이드를 위해 원로와 동료, 차세대 등의 의견을 수렴해 조만간 30대 연합회장으로서의 비전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30대 차기회장 임기는 오는 10월1일부터 2024년 9월30일까지이다.

동남부한인회연합회는 전통적으로 이사장이 차기 회장으로 선출되어 왔지만, 선관위 구성, 후보자 입후보 등 제반 회칙이 아직 이를 뒷받침하고 있지 않다.

<유진 리 대표기자>

지난 27일 동남부한인회연합회장 선관위 모임 참석자. 왼쪽부터 신현대 선관위원, 신철수 선관위원장, 최병일 회장, 임윤용 선관위 간사.
동남부한인회연합회장 선관위 모임 참석 임원들. 왼쪽부터 신현태 선관위원, 신철수 선관위원장, 최병일 회장, 임윤용 선관위 간사.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