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기념일 연휴 델타변이 확산 우려…’2개의 미국’ 갈림길

-Advertisement-

뉴저지주 뉴어크 리버티 국제공항을 찾은 여행객들[로이터=연합뉴스]

하루 항공기 이용객 219만명…4천700만명 자동차 여행 전망

백신 접종률 낮은 지역에서 델타 변이 더욱 번질 수도

독립기념일(7월 4일)을 계기로 전염력이 강한 코로나19 델타 변이가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가 현지 전문가들 사이에서 커지고 있다.

오는 5일까지 이어지는 독립기념일 연휴 기간 미국인들이 여름 휴가를 겸해 대거 여행길에 올랐고 가족, 친구들과 각종 모임을 가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3일 미국 교통안전청(TSA)에 따르면 지난 2일 기준 공항 검색대를 통과해 항공기 여행에 나선 사람은 219만6천411명으로, 코로나 대유행 사태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앞서 전미자동차협회(AAA)는 1∼5일 독립기념일 연휴기간 자동차 여행객이 사상 최대 규모인 4천700만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코로나19 대유행 이전인 2019년의 4천150만명보다 많은 숫자다.

워싱턴포스트(WP)는 “조 바이든 대통령은 7월 4일을 코로나바이러스에서 독립할 수 있는 날로 지목했지만, 미국은 바이러스의 위협을 완전히 제거하지 못했다”며 백신 접종률이 낮은 지역에서 델타 변이가 확산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독립기념일까지 미국 성인의 70%에게 백신을 최소 1회 접종하겠다는 목표를 세웠으나 미국 인구의 절반 이상인 2천여개 카운티에서 이 목표를 충족하지 못했다고 WP는 전했다.

덴버 국제공항을 가득 메운 여행객들
덴버 국제공항을 가득 메운 여행객들[AP=연합뉴스]

이들 카운티에선 신규 감염 사례의 약 4분의 1이 델타 변이로 확인됐다.

현재 델타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며 코로나 신규 감염자가 증가하는 대표적인 지역은 아칸소, 미주리, 네바다, 콜로라도, 유타 등 5개 주다.

아칸소주는 코로나 신규 감염자의 25% 이상이 델타 변이 환자였고, 미주리주는 델타 변이 확산으로 지난 1일 기준 신규 감염자가 2주 전과 비교해 55% 늘었다.

네바다주의 신규 환자 비율은 인구 10만명당 16명으로 미국에서 가장 높았다. 네바다주는 지난달 25일 코로나바이러스 시퀀싱(염기서열 분석) 결과, 델타 변이 감염 사례가 전체의 46.2%를 차지했다.

독립기념일 연휴가 백신 접종률에 따른 코로나 양극화 현상의 갈림길이 될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된다.

백신 접종률이 높은 지역은 델타 변이 위험을 극복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은 지역은 독립기념일 연휴 이후 새로운 대유행의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진단이다.

CNN 방송은 “백신 접종률 차이는 2개의 미국에 대한 우려를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전했고 WP는 미국은 백신 접종을 통한 집단면역 달성과 코로나 추가 발병이라는 “2개의 길을 응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하버드 의대 애디트 네루커 박사는 “백신 접종률이 낮은 지역에서 독립기념일이 코로나 확산의 이벤트가 될까 봐 걱정”이라며 “마스크 없이 식사하고 사람들과 어울리는 행동은 델타 변이를 퍼트리는 배양 접시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