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델타 공포’ 떨치고 3대지수 모두 최고치 마감

-Advertisement-

뉴욕증권거래소[UPI=연합뉴스]

미국 뉴욕증시가 코로나19 변이 확산의 공포를 하루 만에 이겨내고 신기록을 다시 썼다.

9일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48.23포인트(1.30%) 오른 34,870.16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48.73포인트(1.13%) 오른 4,369.5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42.13포인트(0.98%) 오른 14,701.92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 3대 지수 모두 사상 최고치 기록을 경신했다. 지난 2일 동반 신고점을 찍은 지 일주일만이다.

델타 변이의 확산 속에 도쿄올림픽 ‘무관중 개최’가 결정된 전날 글로벌 경제 회복이 둔화할 수 있다는 염려로 지난달 18일 이후 최악의 하루를 보냈던 뉴욕증시는 하루 뒤 곧바로 반등에 성공했다.

전날 낙폭이 컸던 여행주와 은행주가 이날 반등장을 주도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는 3.3%, JP모건체이스는 3.2%, 사우스웨스트항공은 3.2%, 유나이티드항공은 2.9%, 로열캐리비언크루즈는 3.6% 각각 상승 마감했다.

제너럴모터스(GM)는 앞으로 주가가 50% 이상 오를 수 있다는 웨드부시증권의 투자의견에 힘입어 이날 4.8% 급등했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