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꽝! 날벼락” 12층 아파트 붕괴…1명 사망

-Advertisement-

인명피해 우려되는 미 마이애미 빌딩 붕괴 사고(서프사이드 AP=연합뉴스)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데이드 카운티의 서프 사이드에 있는 12층짜리 콘도 건물의 일부가 24일(현지시간) 무너져내린 모습. 소방당국은 현장에서 수색과 구조 활동을 펼치고 있다. 당국은 해당 건물의 거주자 수와 사상자 발생 여부를 아직 밝히지 않고 있다. jsmoon@yna.co.kr

“10명 사상” 언론보도도 나와…”천둥소리 같은 굉음 들려”

1981년 건설 콘도형 고급아파트…호실 130개 넘어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데이드카운티 서프사이드에서 24일 오전 2시께 12층 아파트 일부가 붕괴해 구조작업이 진행 중이다.

붕괴 당시 아파트에 몇 명이 있었는지와 사상자 수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 경찰은 트위터로 1명이 사망했다고 확인했다.

찰스 버켓 서프사이드 시장도 NBC 방송에 “2명이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그중 한 명이 사망선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버켓 시장은 “아파트 내 꽤 많은 사람이 있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지역방송 CBS4는 최소 1명이 사망하고 9명이 병원에 이송됐다고 전했다.

이 방송은 관계자를 인용해 10세 소년이 구조됐다고도 설명했다.

이날 붕괴한 아파트는 해변과 가까운 곳에 있는 콘도미니엄 형태로 1981년 건설됐고, 호실은 136개로 알려졌다.

마이애미헤럴드에 따르면 침실이 3개인 162㎡ 크기의 호실이 지난 17일 71만 달러(약 8억원)에 거래됐고, 지난달 11일에는 침실 4개짜리 418㎡ 규모의 펜트하우스가 288만 달러(약 32억6천만원)에 팔리는 등 고급아파트에 속한다.

붕괴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붕괴 건물 바로 옆 아파트에 사는 피오렐라 테렌치 플로리다국제대 조교수는 뉴욕타임스(NYT)에 “굉음이 들려 천둥이 치는 줄 알았다”면서 “그러나 이후 사이렌 소리가 들렸고 밖으로 나와보니 먼지가 가득했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80여팀을 투입해 수색·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현재 폭우를 동반한 폭풍이 마이애미 쪽으로 접근하고 있어 구조에 어려움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4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데이드 카운티의 서프 사이드에 있는 12층 아파트가 붕괴한 모습. [AFP=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데이드 카운티의 서프 사이드에 있는 12층 아파트가 붕괴한 모습. [AFP=연합뉴스]
무너져내린 미 마이애미 지역 빌딩
무너져내린 미 마이애미 지역 빌딩(서프사이드 EPA=연합뉴스)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데이드 카운티의 서프 사이드에 있는 한 빌딩이 24일(시간) 새벽 부분적으로 붕괴된 현장. [마이애미 비치 경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smoon@yna.co.kr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