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온 30도, 조지아에 일찍 찾아 온 동이장군”

-Advertisement-

동이장군이 애틀랜타를 급히 찾아왔다.

국립기상대는 오늘 18일 화요일 이른 아침인 새벽 2시부터 오전 11시까지 동결 경보를 울렸다. 더욱이 이날 밤에는 기온이 곤두박질칠 예정이며, 조지아 북부 일부 지역에도 동결 경보가 발효된다.

이날 아침에는 최저 기온은 38도가 기록되어, 사전 정보가 없던 시민들은 다시 집으로 돌아와 옷차림을 바꾸기도 했다.

기상대는 갑작스럽게 찾아 온 동이장군으로 동결 경보를 발효한 지역으로 차타누가, 유니온, 다손, 럼프키느 화이트 카운티스, 데이드, 워커, 카투사, 휘트필드, 머레이, 파닌, 길머 등이 포함되며 화씨 30로 기온이 내려 간다고 예보했다.

<유진 리 대표기자>

화요일 아침 조지아 북부 여러 카운티에 동결 경고
월요일 저녁과 밤 지역으로 이동하는 한랭 전선 월요일 저녁과 밤에 지역으로 이동하는 한랭 전선. 채널 2 뉴스 캡쳐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