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연하면 살찌는 이유 있었다!

0
599

금연 캠페인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금단현상이 식욕 부추겨

“스트레스로 고지방·고당분 음식 섭취 늘어”

‘금연하면 살찐다’는 통설이 사실일 수도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6일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미국 미네소타 의과 대학 연구팀은 금연이 체중 증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국제학술지 ‘약물과 알코올 의존'(Drug and Alcohol Dependence) 최근호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흡연자들이 금연으로 인한 공허함을 채우기 위해 지방이 많고, 설탕이 많은 음식을 선호하게 만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중독과 식욕 조절을 관장하는 뇌 기능인 오피오이드 시스템이 니코틴 금단 현상을 앓는 흡연자들에게 이러한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연구를 이끈 무스타파 알 압시 미네소타대 가정의학과 및 생체행동보건학 교수는 “우리는 급성 니코틴 금단 현상이 염분, 지방, 당분이 많은 정크푸드 섭취를 증가시키는지 여부와 오피오이드 시스템의 스트레스를 완화하는 수용체가 어떻게 관여하는지 관찰했다”면서 “환자들이 식습관을 이해하고 더 건강한 결정을 하도록 하면 금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19∼75세 흡연자와 비흡연자들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모든 피실험자는 24시간 동안 니코틴 사용을 중단시키고, 일부에게는 중독 환자들 치료에 사용되는 날트렉손을 제공했다.

그리고는 실험 대상자들에게 고열량과 저열량, 짠맛, 단맛, 지방 수치에 차이가 있는 다양한 간식을 주고 관찰했다.

실험 결과 니코틴 금단 현상을 겪고 있는 사람들은 더 높은 칼로리의 음식을 먹었으며, 날트렉손을 섭취한 사람들은 고칼로리 음식 선호도가 훨씬 떨어졌다.

알 압시 교수는 “연구 결과는 사람들이 금연하는 동안 겪는 부정적인 감정과 고통에 대처하기 위해 음식, 특히 칼로리가 높은 음식을 섭취하는 것과 관련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스트레스는 고지방과 고당분 음식에 대한 섭취 욕구를 증가시킨다”고 설명했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