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넷 개학 첫날 코로나 신규 확진자 88명 발생

-Advertisement-

한 귀넷 공립학교의 수업 장면/사진 AJC

귀넷공립학교, 백신접종 관계없이 마스크 착용 의무

귀넷카운티는 개학 첫날인 4일(수) 88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고 보고했다.

귀넷카운티는 홈페이지에 게재된 보고서에서 “학생 80명과 학군 직원 8명이 포함됐다.”면서 “첫날 아처고등학교를 포함해 여러 고등학교에서 12명의 환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말 발표된 정책 변경으로 귀넷 학교의 학생과 교직원은 예방접종 여부에 관계없이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이 같은 변화는 학교에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는 질병관리본부 CDC의 새로운 방침에 따른 것인데, 조지아에서는 현재 전염성이 높은 델타 변종과 낮은 백신 접종률로 인해 코로나 바이러스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개학 첫날은 유치원, 1학년, 6학년, 9학년 학생뿐 아니라 특별한 도움이 필요한 학생들도 많이 참석했고 나머지는 디지털 방식으로 학습했다. 2학년, 3학년, 7학년, 10학년 학생들은 목요일에 개학하고, 나머지 학년 학생들은 월요일부터 대면 수업을 시작한다.

귀넷카운티 교육국은 이번 주 초에 18만명의 학생들 중 약 3%가 디지털 학습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4일 AJC 보도에 따르면 “3일 현재 귀넷카운티 내 학생과 학교직원 195명이 코로나-19에 걸려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에는 학생과 직원들 사이에서 알려진 5401건의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보고되었었다.

<유진리 대표기자>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