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안보부, 송유관 운영사 사이버보안 강화 명령

-Advertisement-

이달 초 송유관 가동중단 사태 재발 방지 차원

사이버 보안을 전담하는 담당관을 24시간 배치

개스대란 /사진: KNews Atlanta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송유관 해킹 사태 재발 방지를 위해 사이버 보안 강화 명령을 내렸다.

27일 AP 등 외신에 따르면 미 국토안보부(DHS)는 주요 송유관 시설 소유자 및 운영자를 대상으로 사이버 보안에 문제가 발생할 경우 즉각 사이버안보·기간시설안보국(CISA)에 보고할 것을 지시했다.

이들은 또 사이버 보안을 전담하는 담당관을 24시간 배치해야 한다.

운영사가 이 명령을 준수하지 않으면 하루 최소 7천달러(약 78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다.

정부 차원에서 송유관 관리에 대한 보안 강화 조치를 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지난 7일 미국 최대 송유관 운영사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이 해커단체 ‘다크사이드’의 랜섬웨어 공격을 받아 가동을 멈추며 미국은 휘발유 공급에 중대한 타격을 입었다.

미 동부 해안 일대에 공급되는 석유 45%를 책임지는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이 멈춰서자 당시 시민들은 사재기에 나서는 등 큰 혼란이 벌어졌다.

이 사태는 미국의 기반 시설의 사이버 안보 문제에 근본 의문을 제기하는 계기가 됐다.

당시 조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가 이 사태에 일부 책임이 있다며 배후 가능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익명을 요구한 미 정부 관계자는 “지난 12∼18개월간 발생한 랜섬웨어는 국가 안보를 위협할 정도로 진화했다”면서 “우리는 (사이버공격이) 국가의 핵심 기능에 미칠 영향을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