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라파고스섬 ‘다윈의 아치’ 바위, 자연침식으로 붕괴

-Advertisement-

갈라파고스섬 ‘다윈의 아치’ 바위, 자연침식으로 붕괴/사진 에콰도르 환경부 트위터

갈라파고스 제도의 명물 중 하나인 ‘다윈의 아치’ 바위가 침식작용에 의해 무너졌다.

에콰도르 환경부는 지난 17일(현지시간) 갈라파고스 제도 다윈 섬에서 1㎞쯤 떨어진 곳에 있는 다윈의 아치가 무너졌다며 “자연침식의 결과”라고 추정했다.

환경부가 트위터에 공개한 사진엔 아치 모양의 윗부분이 사라진 채 두 기둥만 남아있는 바위를 볼 수 있다.

19세기 영국 생물학자 찰스 다윈의 이름을 딴 이 바위는 아름다운 경관과 함께 스쿠버다이빙 명소로도 알려졌다.

갈라파고스의 한 여행사는 트위터에 “안타깝게도 17일 오전 11시 20분 우리 고객들이 눈앞에서 다윈의 아치가 무너지는 일생에 한 번뿐인 경험을 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남미 에콰도르 서쪽 해안에서 1천㎞ 떨어진 태평양에 위치한 갈라파고스 제도는 고립된 환경 탓에 다양한 동식물이 서식하는 생물 다양성의 보고다. 1978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됐다.

다윈은 이곳에 서식하는 핀치새를 연구하며 진화론의 영감을 받았다.

침식작용으로 무너진 갈라파고스 '다윈의 아치'
침식작용으로 무너진 갈라파고스 ‘다윈의 아치’[Hector BARRERA/에콰도르 환경부/AFP=연합뉴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