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우디 성가정성당, 140년 공사에 중앙탑 6개 중 3개 완공

건설중인 성가정 성당의 모습[성가정성당 공식 사이트 공개 사진]
-Advertisement-

작년 말 성모 마리아탑 이어 최근 루카·마르코탑 완성

“가우디 100주기인 2026년 예수탑 포함 대성전 완공 목표”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가면 언제나 공사 중인 ‘성가정성당'(공식 명칭 ‘속죄의 성가정 대성전’)이 차츰 골격을 드러내고 있다.

성당 측은 설계책임자였던 안토니 가우디 이 코르네트(1852-1926)의 100주기인 2026년까지는 이 대성전을 완공하려 하지만 코로나19가 발목을 잡아 시간과의 싸움을 벌이고 있다.

15일 성가정성당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건설공사가 140년째 진행 중인 성당의 중앙탑 6개 중 3개가 최근 완공됐다.

이 성당의 ‘성 루카 복음사가 탑’과 ‘성 마르코 복음사가 탑’이 지난달에 완공돼 성당 측은 이를 기념해 이달 17일부터 내년 1월 8일까지 조명을 켤 예정이다. T

두 탑의 꼭대기에는 그리스도교의 전통적 상징에 따라 각각 날개 달린 황소와 사자가 조각돼 있다.

남은 성 요한 복음사가 탑과 성 마태오 복음사가 탑은 내년 말까지 완공될 예정이다.

이들 4개의 탑은 높이가 135m로 똑같다.

이에 앞서 성모 마리아 탑은 작년 12월에 완공됐다. 이 탑은 높이가 138m에 달하며, 꼭대기에 5.5t짜리 별 조각이 놓여 있다.

성당 측은 높이가 172m에 이를 ‘예수 그리스도 탑’을 포함한 대성전 건축을 2026년까지 마무리할 예정이다.

다만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최근 몇 년간 공사 일정이 지연된 바 있고, 공사 비용이 대부분 입장권 판매로 충당되고 있기에 방문객이 얼마나 오느냐에 따라 공사 일정이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이 성당 건축위원회 재단의 설명이다.

이 성당의 연간 방문객은 300만명에 이른다.

성가정 성당은 1882년 프란시스코 데 파울라 델 비야르 이 로사노(1828-1901)가 설계책임자로 건설을 시작했다. 그 이듬해에 가우디가 이를 넘겨받았으나, 1926년 건설이 4분의 1도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세상을 떠났다. [연합뉴스]

- Advertisement - 이메일로 뉴스받기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