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9월 28, 2023
spot_img
HomeAsian Hate Crime'흑인 10명 살해' 뉴욕주 버펄로 총격범에 종신형 선고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흑인 10명 살해’ 뉴욕주 버펄로 총격범에 종신형 선고

법원 “가석방 없다. 피고인에게 자비·두 번째 기회 줄 수 없다”

총격 입은 백인에겐 “미안하다”고 사과까지… 흑인 10명 사망

지난해 5월 흑인을 겨냥해 총기를 난사한 백인 남성 페이튼 젠드런에게 가석방이 없는 종신형이 선고됐다.

종신형을 선고한 수전 이건 판사는 “우리의 문명사회에서 무지하고 증오심으로 가득한 이념이 있을 곳은 없다”며 “피고인에게 자비와 두 번째 기회를 줄 수 없다”고 말했다.

뉴욕타임스는 15일 뉴욕주 이리카운티 법원이 버펄로시의 슈퍼마켓에서 총기를 난사해 10명을 숨지게 하고 3명을 다치게 한 페이튼 젠드런(19)에 대해 이 같은 판결을 내렸다면서 1급 살인과 국내 테러 혐의로 기소됐다고 보도했다.

흑인 등 유색인종이 백인을 몰아낸다는 음모론을 신봉한 그는 지난해 5월 흑인 밀집 지역인 버펄로시의 슈퍼마켓에 총격을 가해 10명이 숨지고 3명을 총상을 입었다. 이증 2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흑인이었다.

기소장에 따르면 젠드런은 흑인만을 대상으로 범행하려 했지만, 당시 다리에 총을 맞은 백인 피해자를 발견하자 미안하다는 말까지 했다. 기소장은 그의 유색 인종 혐오가 얼마나 충격적인지 기술하고 있으며, 총격 당시 피해자들에게 음모론 신봉자들이 즐겨 쓰는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고 전했다.

종신형 선고에 앞서 젠드런은 자신의 증오범죄를 사죄하는 내용의 진술서를 낭독했는데, 이 과정에서 방청객 중 한 남성이 젠드런을 향해 달려 나가다가 법원 경찰에 의해 제지되는 소동도 발생했다.

<유진 리 대표기자>

- Advertisment -spot_img
Hot News
애틀랜타.미국
RELATED NEWS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World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Biz.Tech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오피니언

스포츠

부동산

K-POP

People

- Advertisment -spot_img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spot_img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기획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남대문마켓 세일 정보

종교

한국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
- Advertisment -spot_img